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지자체 마산 재개발 대책 세워라"

회원3·회원2·교방1 조합원들
경남도청·창원시청 앞서 집회
시장침체·사업 지지부진 호소

류민기 기자 idomin83@idomin.com 2018년 10월 26일 금요일

분양률 저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원시 마산회원 재개발지역 조합원들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회원3구역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을 주축으로 회원2구역·교방1구역 재개발 조합원 등 60여 명이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여 동안 창원시청·경남도청 앞에서 '주택재개발사업 촉진 종합대책 요구'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마산은 1970년대 50만 명이 넘는 인구로 전국 7대 도시 중 1곳이었지만 공공기관이 창원으로 이전하고 통합까지 돼 인구가 줄어 8월 기준 38만 명에 그치는 상황이다"라며 정부와 자치단체에 '공공기관 유치', '인센티브 제공', '대출 규제 완화'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마산 주민들의 숙원사업이기도 한 창원교도소 터 행정복합타운 조성, 두척동 그린벨트 지역 공공기관 이전을 반드시 해야만 한다"며 "창원시·경남도가 지역 주택경기 침체를 깊이 인식하고 중앙정부를 상대로 지역민 의견을 대변해 지역 부동산 경기가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미분양·미입주 주택 구매자에게 취득세·양도소득세를 감면해주는 등 조세특례제한법 한시 적용을 정부에 요구했다.

▲ 마산지역 주택재개발사업 조합원 60여 명이 25일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류민기 기자

회원 1~5구역으로 나뉘어 재개발이 진행 중인 마산회원지역은 사업이 더디다. 회원5구역은 2015년 11월 사업시행인가, 회원2구역은 2015년 12월 관리처분계획 인가만 받은 상태며, 회원4구역은 2017년 5월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다.

회원1구역이 지난해 12월, 회원3구역이 올해 3월 아파트 공사를 시작했지만 분양률은 낮다. 8월 말 기준 '창원시 미분양 공동주택 현황'에 따르면 회원1구역 '창원롯데캐슬프리미어'는 545가구 중 57가구, 회원3구역 'e편한세상 창원파크센트럴'은 856가구 중 40가구만 분양됐다.

8월 말 기준 공사 중인 창원지역 민간 아파트는 중동 유니시티 등 1만 4828가구에 이른다. 미착공 민간 아파트는 6836가구이며, 미착공 또는 건설 중인 공공 분양·임대아파트는 4836가구이다. 재개발 18곳, 재건축 30곳 등 48곳 등이 정비구역에 지정돼 있으며, 시공 중인 사업장은 4곳(5545가구)이다.

창원시는 2016년 10월부터 '미분양관리지역'에서 못 벗어나고 있다. 시는 미분양 아파트가 6829가구에 이르자 최근 마산회원구·마산합포구·성산구에 대해 내년 12월 31일까지 신규 아파트 사업 승인을 내주지 않기로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류민기 기자

    • 류민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