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본 강제징용 사죄·배상운동 이제 시작"

노동자상경남건립추진위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2018년 11월 01일 목요일

강제징용노동자상경남건립추진위원회는 대법원의 피해자 손해배상 확정 판결에 따라 강제징용 사죄배상운동을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지난 30일 강제징용 피해자가 일본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재상고심에서 신일철주금의 재상고를 기각했다. 이에 따라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1억 원씩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원심이 확정됐다.

▲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징용피해자 양금덕 할머니가 31일 오후 광주고등법원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 할머니 등 7명이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은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연합뉴스

추진위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삶을 흥정수단으로 삼은 사법농단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야 한다. 우선 피해자들에게 대법원은 머리 숙여 사죄부터 해야 한다"라며 "일본의 반응은 참으로 뻔뻔하다. 끈질기게 싸워야 승리한다는 것을 대법원의 판결이 보여줬다"고 했다.

또, "정부는 대법원 판결을 존중해 하루빨리 문제해결에 나서고, 일본 기업과 정부가 배상책임을 미루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일본이 우리민족에게 저지른 죄행을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 함께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경남지방경찰청, 법원, 검찰, 진해경찰서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