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회의원, 판문점선언 비준 찬반 밝혀라"

경남평화회의, 국회 비준 촉구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경남지역 시민단체와 정당이 도내 국회의원들에게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을 촉구했다.

경남평화회의는 8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국회의원 16명에게 4·27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고, 답변서를 받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경남평화회의는 지난 8월 문희상 국회의장 비서실이 한국갤럽에 의뢰한 '판문점 선언에 따른 국회 비준 동의 관련 여론조사'를 근거로 국회 비준을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이 여론조사 결과 '비준해야 한다'는 의견이 71.8%, '비준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은 13.6%, 모름과 무응답은 14.6%였다.

경남평화회의는 "전쟁을 끝내고 평화를 이루자는 것은 국민적 열망이고, 분단을 끝내고 통일을 이루자는 것은 국민적 소망"이라며 "국민의 요구를 배반하는 국회의원은 엄중하게 질타해야 한다"고 했다.

▲ 8일 오전 경남평화회의가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판문점선언 국회비준에 대한 경남 국회의원에게 보내는 질의서 발송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김영만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경남본부 대표는 "국정감사 때 자유한국당이 판문점선언 비준에 반대하는 이유로, 철도를 연결하는데 북측 군부대 이전으로 천문학적인 비용이 든다고 했다. 개성공단을 만들 때 북측에서는 우리에게 비용을 요구하지 않았다. 천문학적인 비용이 든다는 것은 그야말로 우리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기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수석부위원장은 "안보와 평화는 반대 개념이 아니다. 정치권은 당리당략을 떠나 한반도 평화를 위해 국민의 염원에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석영철 민중당 도당 위원장은 "비준을 방해하는 것은 반평화 세력이다. 질의 회신에 대한 결과는 한반도 평화의 중요한 잣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경남평화회의는 국회의원들에게 보낸 질의서 답변을 16일까지 요구했으며, 그 결과를 19일 발표할 계획이다. 답변하지 않으면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겠다고 했다.

경남평화회의에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경남진보연합, 6월항쟁정신계승 경남사업회, 천주교 마산교구,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주당·노동당 경남도당, 민주노총 경남본부, 전국농민회총연맹 부경연맹, 열린사회희망연대,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 마창진시민모임, 경남여성연대 등 40개 단체가 참여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