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밀양 나노융합국가산단 차질 우려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부산대가 밀양캠퍼스에 있는 나노 관련 2개 학과 등 3개 학과를 양산캠퍼스로 옮기려는 계획에 대해 밀양시가 발끈하고 나섰다. 나노융합국가산단에 지정되어 꿈에 부풀어 있는 터에 부산대가 협의도 없이 추진하는 것은 결코 작은 문제가 아니다. 부산대 나름의 이유와 명분이 있겠지만 대학의 입장일 뿐이다. 하나를 더해도 아쉬울 밀양시로서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을 것이며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인 지역 균형발전 논리에도 맞지 않는다.

부산대가 밀양에 있는 3개 학과를 양산캠퍼스로 옮기려는 이유를 전혀 이해 못 할 것은 아니다. 양산캠퍼스에는 의생명특화단지가 유치될 전망이어서 관련학과를 한데 모으면 효율이 좋아진다는 것과 교통이나 생활환경이 밀양보다는 편리하여 교수와 학생의 수업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밀양시는 부산대가 수년 전부터 대학원 강의는 밀양캠퍼스에서 하고, 학부 3개 학과 강의는 부산 장전캠퍼스에서 진행해 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부산대의 이전 계획은 지나치게 자기 우선적이다. 국립대가 취할 행태가 아니다. 대학의 발전계획은 대학 자유다. 이를 밀양시가 모를 리도 없다. 하지만 애초에 통합했을 때 합의문을 들춰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밀양캠퍼스를 특성화하고자 밀양대학의 3개 단과대학과 산업대학원은 폐지하고 나노과학기술대학과 생명자원과학대학을 신설한다고 돼 있다. 부산대가 발전계획을 짜는 것은 자유이지만 애초의 합의 각서 안에서 해야 하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이다. 밀양시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것도 문제다. 밀양시는 나노융합국가산단의 성공을 위해 관련 마이스터고 신설 등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미 삼랑진 캠퍼스로 옮겨가는 바람에 도심 공동화로 말미암은 피해도 심각한데 다시 삼랑진마저 버리는 상황은 밀양시로서는 결코 용인할 수 없는 일이다.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라 하니 부산대는 현재 계획을 철회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삼랑진 캠퍼스를 정상화하고 나노 관련 학과역량을 강화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만할 것이다. 대결보다는 상생이 보기에도 좋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