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지엠 비정규직 불법 파견, 정부가 해결하라"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입력 : 2018-11-09 14:39:56 금     노출 : 2018-11-09 14:41:00 금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정부에 한국지엠 비정규직 불법파견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9일 낮 12시 고용노동부 창원고용지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100여 명 노동자가 함께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 불법파견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45973484_1896301330436631_407043503864938496_o.jpg
▲ 9일 낮 12시께 금속노조 경남지부가 고용노동부 창원고용지청 앞에서 한국지엠 비정규직 불법파견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김희곤 기자

안석태 민주노총 경남본부 수석부본부장은 "한국지엠 비정규직 문제로 투쟁한지 1년째다. 지금까지 기다려 왔으나 곧 재계약을 앞둔 시점에서 더는 기다릴 수 없다. 카허 카젬 사장은 구속하고, 해고자는 복직돼야 한다"고 말했다.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노동 운동을 하면서 얻은 교훈이라고 해야 할까. 정부는 고공 농성을 하고, 사람이 죽어야만 관심을 가진다. 정녕 그런 것을 원하나. 정부는 하루 빨리 한국지엠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라"고 말했다.

석영철 민중당 도당 위원장도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아래 사람 없다고 했다. STX조선, 성동조선, 쌍용차 등 정규직 문제는 정부가 나서서 해결했다. 왜 한국지엠 비정규직은 외면하고 있나"며 목소리를 높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