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핵경남시민행동 등 시민단체 '신고리 4호기 운영 허가 철회' 촉구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입력 : 2019-02-08 15:00:14 금     노출 : 2019-02-08 15:01:00 금

경남·부산·울산지역 시민단체들이 8일 오전 신고리원자력발전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핵발전소 신고리 4호기 가동 허가를 규탄했다.

탈핵경남시민행동 등 탈핵단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6월 고리 1호기 영구정지 행사에서 탈핵 의지를 천명했다. 하지만, 최소한의 안전검사조차 마무리되지 않은 신고리 4호기 가동을 허가함으로써 정부 약속은 무참히 깨졌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진정으로 새로운 시대 전환과 평화질서 구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 지금 당장 전면적인 핵 폐기 행동을 해야 한다"며 "신고리 4호기 신규 허가를 철회하고 가동 중인 핵발전소 조기 폐쇄를 법제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고리 4호기 저지.jpg
▲ 경남·부산·울산지역 시민단체들이 8일 오전 신고리원자력발전소 앞에서 핵발전소 신고리 4호기 가동 허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탈핵경남시민행동

이날 기자회견에는 겨레의길민족광장, 노동당 부산·울산시당, 부산기독교협의회환경선교위원회, 탈핵경남시민행동, 탈핵양산시민행동, 핵폐기를위한전국네트워크 등 단체 회원이 참여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지난 1일 신고리 4호기 공사가 끝난 지 1년 8개월 만에 7차례 부결 끝에 안전성 보강을 조건으로 최종 가동 허가를 했다. 신고리 4호기는 시험 운전 등을 거쳐 빠르면 9~10월부터 상업 운전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사건, 환경, 여성, 장애인, 복지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미래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길 바랍니다. 055-250-0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