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로페이 동력 잃을까… 소상공인 "확산 지속해야"

김경수 지사 공백에 걱정… 경남도 "차질없이 추진"

문정민 기자 minss@idomin.com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소상공인 카드결제 수수료 부담 완화를 위해 경남도에서 역점을 두어 추진하고 있는 제로페이 사업이 김경수 지사의 공백으로 동력을 읽을까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로페이 가맹점에 가입한 소상공인들은 이제 막 시장에 선보이기 시작한 제로페이가 본격 확산을 앞두고 주춤할까 걱정하면서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제로페이는 김 지사의 공약사항인 '경남페이'를 실현하기 위한 것으로 소상공인 지원대책의 일환이다. 도는 소상공인에게 큰 부담이 돼왔던 카드 결제수수료 부담을 낮추고자 서울시,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제로페이 도입을 추진해 왔다.

이에 도는 지난해 12월 20일 창원시 전역에서 제로페이 시범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첫발을 내디뎠다. 김 지사는 제로페이 시범지역에서 결제시연을 하면서, 제로페이 조기 정착을 위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관계기관·단체 협업을 통해 가맹점 확대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도내 전역으로 제로페이를 확산하는 분위기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지난달 30일 김 지사가 법정구속되면서 제로페이 사업이 힘을 잃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창원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조모(65) 씨는 "아직 개선돼야 할 사항이 많지만 소상공인들에게 부담이 되는 카드수수료를 절감하고자 하는 취지가 좋다"라면서도 "제로페이 사업을 책임지고 추진하는 수장이 없으니 공백이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일주일 전 제로페이를 설치한 진모(52) 씨도 "경남에서 역점을 두고 추진한 사업으로 알고 있다"며 "아무래도 사업 추진력이 떨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소상공인들은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서는 더 많은 홍보가 필요하다며, 김 지사 공백에 흔들리지 말고 가맹점 확산에 지속적으로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제로페이 시범사업 초기에 가맹점에 등록한 조모(56) 씨도 "소비자들이 제로페이를 많이 이용하려면 가맹점이 많아야 한다"며 "결제수수료 부담을 덜고 소비자에게는 세금공제 혜택 주는 내용을 지속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유수열 경남유통상인회 회장은 "도지사의 도정 중단으로 제로페이가 멈춰선 안 된다. 제로페이는 경기침체, 임대료 상승, 카드수수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는 정책이다. 소상공인이 살아야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일자리도 창출된다"며 제로페이를 탄력 있게 추진할 것을 강조했다.

이에 도 관계자는 "경남에서만 별도로 추진하는 사업이 아니고 전국 사업이다. 경남을 비롯해 서울시 부산에서 시범으로 우선 도입했을 뿐 전국 온라인 등 이미 가맹점 모집에 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는 '제로페이 경남'을 전 시·군에 확대하는 등 도지사 공백 없이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민 기자

    • 문정민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유통.공공기관 담당하고 있습니다. 제보나 문의 내용 있으면 010-2577-1203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