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튼소리] '독기 품은' 나경원論

전의홍 webmaster@idomin.com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여성이 투쟁력이 약할 것이란 생각은 잘못된 것이다. 독하게 싸우면서 여기까지 왔다." 이 투지적 발언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의 작년 12월 12일 당선 소감 인터뷰의 한 대목입니다. 당시 그 소감 기사를 보다가 머리가 갸웃거려진 내용이 있었습니다. 그건 '독하게 싸우면서…'였습니다. 아무리 봐도 그의 곱상하게 생긴 얼굴과는 어울리지 않아 보였기 때문입니다.

한데 그게 아녔습니다. 나(羅) 원내대표의 12일 국회 원내대표 연설은 그 '독하게 싸우면서…'가 역시나임을 알게 해주었습니다. 그의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소리를 듣지 않게 해달라"는 막말은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어버렸습니다. 그걸 <한국일보> 제목은 이렇게 묘사했습니다. <'독기 품은' 나경원의 입…대정부 저격수로 변신 중>! 아무리 외신 기사 인용이더라도 '어' 다르고 '아' 다른 법입니다. 음험 뻔히 뵈는 정치 계략!

<나> 잘했죠? 식 폼으로

<경>망 떪은 가관이었네

<원>아(園兒)? 웬 으쓱?

'자아 거울' 좀 들여다보길!

덧붙여

전의홍.jpg
민주당 '오버'도 딱했네

은인자중 '勝' 왜 잊었나.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rowktjrdk 2019-03-15 07:44:49    
종북빨갱이 교활하고 간교하게 돌리치지 마라 북괴는 6.25 불법 남침하여 한국민 무참하게
무차별적으로 살상하고 시설물도 무자비하게 파괴 했다.

그런데도 아직도 그 더러운 아구창으로 동족 민족이란 간교한 말만 토하면서 한국민에게 사죄한 없는
그 괴수에 무조건 퍼줄려고 하는 빨갱이 문재인을 북괴 김정은 대변인 이라고 한 것은 참 적절한 칭호 인
것이다.
46.***.***.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