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 "현장 목소리 반영 중요"

조선업 위기 등 의견수렴 강조
스마트산단 선제대응전략 공유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원회가 15일 창원 소재 재료연구소에서 '제9차 경제혁신추진위원회'를 열고, 주요 경제 현안을 논의했다.

경제혁신추진위는 주요 도정 목표이면서도 최근 경제분야 이슈인 '조선산업 위기 극복과 도시재생 뉴딜 사업 내실화'를 위한 방안을 찾는 데 집중했다. 또한 본격적인 스마트 산단 조성을 앞두고 선제 대응 전략도 공유했다.

먼저 천성봉 경남도 산업혁신국장은 새로운 제조환경 변화에 대응할 '스마트산업 전문인력 양성사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지난 3월, 경남도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정책에 부응하고자 2022년까지 스마트 제조인력 8000명을 양성한다는 방침을 마련한 바 있다.

경남도는 경남테크노파크·삼성전자·경남창원산학융합원·중소기업진흥공단·한국폴리텍Ⅶ대학·창원대·경상대·경남대·인제대·영산대 등 도내 모든 교육기관을 결집해, 약 30개 교육과정을 운용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000개를 확산하는 목표를 세우고 행정력을 집중했다면, 올해는 스마트산업 인력 양성과 더불어 현장 맞춤형 스마트공장 모델 발굴을 통해 실질적인 구조 고도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 15일 창원시 소재 재료연구소에서 제9차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추진위원들이 재료연구소를 둘러보고 있다. /경남도

이어서 우성훈 경상남도 전략산업과장은 '경남 조선산업 위기극복 방안'을 보고했다.

경남도는 △조선산업 퇴직자 재취업 지원사업 등 8개 사업 △423억 원 규모의 고용안정 지원과 LNG벙커링 핵심기자재 지원 기반구축 사업 등 11개 사업 △1291억 원 규모의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 및 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 및 자율주행 선박의 수요급증이 예상됨에 따라 스마트 K-야드·스마트 자율운항 선박 시운전센터·LNG벙커링 이송시스템 지원센터 구축 등 조선해양산업 구조고도화를 통한 미래먹거리 사업도 발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이달 초 창원시 진해구를 비롯해 거제시·통영시·고성군 등 4개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이 2020년 4월 4일까지 1년간 연장된 것과 맥을 같이해, 이들 4개 지역 외에 창원 성산구와 김해시를 추가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2019년 5월 29일~2021년 5월 28일)에 대해서도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허상윤 경남도 도시계획과장은 '경남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및 공공건축가 제도 도입방안'을 보고했다.

경남도는 최근 2년 새 정부에서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14곳이 선정돼 전국 지자체 중 2위 수준을 유지했다. 향후 3년간 20곳 선정을 목표로 경남형 도시재생 차별화 전략을 펼칠 계획이며, 공공건축가 제도를 활용해 도시재생 사업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경남도는 도시재생 민관협치 거버넌스를 바탕으로, 도 자체 특화 사업인 도시재생 희망 틔움 사업과 도시재생 뉴딜 스타트업 사업을 통해 정부공모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성공적으로 유치한다는 복안이다.

방문규 경제혁신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조선업 위기 극복이든 도시재생사업이든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업체, 노동자와 주민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토대로 정책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조선산업의 완연한 수주회복세에도 중형조선소와 기자재업체의 어려움은 여전하다"며 "지역기업과 지역사회의 우려 사항을 정부에 적극적으로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경제혁신추진위원들은 제조업 혁신과 밀접한 연관을 맺은 재료연구소를 둘러보면서, '재료연구원' 승격에 대한 논의도 이어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