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주 시내버스 사태 장기화 해결 압박하는 정치권·의회

민홍철, 노조원 농성장 방문
의회, 특위 구성 결의안 가결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삼성교통 파업 등으로 야기된 진주지역 시내버스 문제가 꼬여가는 가운데 농성현장에 잇따라 국회의원이 방문하고 시의회의 특위 구성이 가시화되면서 사태 해결을 바라는 외부 압박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교통 노조원 2명이 철탑농성을 벌인 지 43일째인 15일 민홍철 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이 철탑 농성 현장을 방문해 삼성교통 노조원, 진주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을 만났으며 이후 지역위원회, 시의원 등과 차례로 면담을 하고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민홍철 위원장은 "국토부 등에 조정권한이 있는지 확인해 보겠다"며 "시내버스 문제는 지자체 사무이기 때문에 중앙에서 쉽게 나설 수 없다. 하지만 앞으로 이해찬 당대표에게 보고를 해서 이슈를 만드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나 시민단체 등이 자율적으로 해결하길 기대하고 기다렸다. 여야가 사태해결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흠 삼성교통 노조지회장은 "감사원에서 진주시에 대해 특별감사를 하고 있다. 관심을 두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고 민 의원은 "함께 해결책을 찾아보자"고 답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도 농성현장에서 삼성교통 노조원 등과 만나 "감사원 감사 상황을 점검하겠다. 전국적으로 벌어지는 시내버스 문제에 대해 국토부의 대책을 따져보겠으며 진주 등 당면한 곳은 어떻게 처리하고 해결할 계획인지를 확인하겠다"고 했다.

▲ 15일 민홍철(오른쪽 넷째) 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이 삼성교통 노조원의 철탑 농성 현장을 방문해 삼성교통 노조원, 진주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논의하고 있다. /김종현 기자

진주시의회도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시의회 운영위원회는 제상희 의원이 발의한 '진주시 시내버스 발전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수정동의)'을 지난 12일 가결했다.

'특위 구성 결의안'은 지난달 26일 운영위원회에 상정됐지만 보류됐고, 이에 제 의원은 오는 19일 임시회를 앞두고 수정동의안을 발의했다.

수정된 내용은 특위구성 위원수를 애초 9명에서 7명으로 줄이고 활동기간은 6개월에서 10개월로 늘리는 것이다. 특위 구성 결의안은 19일 열리는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본회의를 통과하면 이후 조사계획서 작성, 특별위원장 선임 등의 절차를 거친 후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특위는 시내버스 노선개편과 표준운송원가의 적정성 검토, 수익금 공동관리 및 총액지원제 타당성 여부 등을 들여다보게 된다.

앞서 시민단체들은 삼성교통 파업 이후 진주시의회에 특별위원회 구성을 거듭 촉구해 왔으며 이에 민주당 시의원들은 지난달 4일 진주시 시내버스의 근본적인 문제파악과 해결책을 찾아보고자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민주당 내부의 문제와 철탑 농성 여부 등을 두고 이견이 표출되면서 그동안 특위 구성에 난항을 겪었다.

조현신 운영위원장은 "특위 구성과는 별도로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철탑에서 농성 중인 노동자들이 하루빨리 내려올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한편, 삼성교통은 '최저임금이 보장되는 표준운송원가'를 요구하며 지난 1월 21일부터 전면파업에 나서 지난 3월 11일 현업에 복귀했지만 진주시와 삼성교통의 협의는 진전이 없는 상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