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IA-롯데 대비된 행보…차이는 백업선수 활약 유무

3승 1무 1패 VS 5경기 전패
주전 공백 메워-대체자 없어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와 KIA타이거즈의 지난주(9∼14일) 행보는 대조적이었다.

롯데는 지난주 5경기에서 전패하며 6연패 수렁에 빠졌다. 반면 KIA는 5경기에서 3승 1무 1패를 수확했다.

주축 선수들이 부상과 부진으로 신음한 건 두 팀 모두 마찬가지였지만 결과는 정반대로 나타났다.

롯데는 이 기간 5경기에서 팀을 상징하는 손아섭(타율 0.143)과 이대호(타율 0.250)가 도합 1타점에 그쳤다. 팀 내에서 타격감이 괜찮은 신본기, 전준우가 부지런히 출루해도 손아섭이 흐름을 끊고, 이대호가 해결하지 못했다.

KIA 역시 4번 최형우가 이 기간 타율 0.048의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고군분투하던 안치홍(타율 0.278)도 지난주에는 다소 주춤했다.

▲ 지난 14일 인천 SK와이번스와 경기에서 KIA타이거즈 이창진이 홈런을 친 뒤 함께 기뻐하는 KIA 선수들. /연합뉴스

롯데의 민병헌이 빠진 것처럼 KIA도 김주찬, 김선빈이 없는 상황에서 지난주 일정을 치렀지만, 결과는 판이했다.

차이를 가져온 건 백업 선수들의 활약이었다.

KIA는 13일 문학 SK와이번스전에서 백업 포수 한승택의 9회초 역전 만루홈런으로 기적같은 승리를 거뒀다. 14일에는 2군에서 갓 올라온 홍건희가 6이닝을 1점으로 막고, 백업 외야수 이창진이 역전 투런포를 터트려 SK에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KIA의 젊은 백업 선수들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주전들의 빈자리를 착실하게 메우고 팀을 지탱해냈다.

개막 이후 저조한 성적으로 가라앉았던 팀 분위기도 이제는 활력이 돈다.

▲ 지난 12일 창원 NC다이노스와 경기에서 롯데자이언츠 투수 톰슨의 컨디션 등 상황을 상의하는 롯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롯데자이언츠 누리집 갈무리

이에 반해 롯데는 민병헌이 빠지고, 손아섭과 이대호가 동반 부진에 빠지자 팀 전체가 휘청거리고 있다.

롯데는 지난주 타율 0.247로 리그 최하위, 평균자책점은 4.93으로 8위였다. 그래도 득점 기회가 숱하게 있었지만, 타순을 막론하고 누구도 제 몫을 해내지 못했다. 롯데의 지난주 득점권 타율은 0.098로 리그에서 가장 낮았다.

주전들을 자극할 만한 백업 선수도 없고, 쓸 만한 대타감 역시 찾아보기 어렵다. 마운드에서도 대체자가 없다시피하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