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주 방화살인사건 한 달]피해자 지원은

"형편 넉넉지 않아 이사 결정 어려워"
80가구 중 15가구 이주 희망
민관 구조금·성금 기부 행렬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사건 직후 진주시청·경찰 등 관련 기관과 피해자 가족이 합의한 대로 지원사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주를 원하는 주민의 이주 작업이 진행 중이다. 참사가 발생한 303동 주민을 상대로 한 이주 희망자 조사에서는 전체 80가구 중 19%인 15가구가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가 발생한 유족 중 3가구만 현재 외부 아파트로 이주를 완료했다. 나머지 신청 가구는 여전히 이주를 망설이고 있다. 참사 직후엔 이주를 결심했다가 임대료나 추가 보증금 등이 부담스러워 아파트에 남기로 한 이들도 많다는 전언이다.

▲ 아파트 한편에 걸린 피해입주민지원 성금모금 계좌. /김종현 기자

한 주민은 "가정형편이 여의치 않아 덜컥 이사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다"며 "마음을 추스르고 생계에 집중하는 이들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피해자들에 대해 구조금과 장례·생계비를 지원했다.

법무부는 창원지검과 진주지청을 통해 피해자 유족들 가운데 경제적 지원 대상자 9명을 확정하고 지난달 26일까지 유족구조금 약 2억 4300만 원과 장례비 2000만 원·생계비 1800만 원을 지급했다.

또 치료 중인 상해 피해자는 해당 병원과 지급을 보증하는 약정을 마쳐 1인당 5000만 원 한도 내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했다. 장례비는 진주시에서 지급했다.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성금도 모금하고 있다.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이뤄지고 있으며, 15일 오후 3시 현재 443건 3억 7770만여 원이 모였다. 모금은 6월 23일까지 2개월간 진행한다.

모금 활동은 경남도와 시·군 공무원·도민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되며, 참여를 원하는 도민 또는 기관·기업은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계좌로 기부하면 된다.

공동모금회 관계자는 "개인 기부가 많고 기관이나 협의회·학교 등에서 꾸준하게 모금되고 있다. 오늘도 귀가 잘 들리지 않는 한 어르신이 전화를 해서 기부를 하고 싶다고 밝혀 가슴이 먹먹했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