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되살아난 수비 조직력' 경남FC 대구 꺾고 FA컵 8강행

손정현 잇단 슈퍼세이브 2-0 승
이영재 1골 1도움 맹활약 '부활'

정성인 기자 in@idomin.com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경남FC가 대구FC를 상대로 2-0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15일 오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대회 16강전에서 경남은 홈에서 대구에게 강했던 모습을 재확인하며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특히 이날 경남이 거둔 최고의 성과는 이영재의 부활이었다.

FC서울과 리그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한 이후 극심한 부진을 보였던 이영재는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경남의 득점에 모두 관여했다. 올시즌을 앞두고 김승준과 함께 울산현대에서 경남으로 이적한 이영재는 그동안 김승준의 활약과 비교되면서 극심한 심적 부담에 시달려왔다.

경남은 또 수비 조직력이 살아나면서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경남은 전반전 10분 네게바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일찌감치 고경민을 교체 투입했다. 이어 대구 홍정운도 들것에 실려 나가면서 한희훈으로 교체됐다.

양 팀 모두 예기치 못한 선수 교체를 하면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였으나 모두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전반 37분 경남은 안성남이 오른쪽으로 돌파한 후 이영재에게 패스했고 이영재가 크로스 한 공을 문전으로 달려들던 고경민이 오른발로 툭 차서 선제골을 만들었다.

이어 43분 기세가 오른 이영재는 상대 수비수 실책을 준엄하게 꾸짖으며 공을 따낸 후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2-0으로 리드한 채 맞은 후반 4분, 대구에 큰 위기가 찾아왔다. 김승준이 골키퍼를 제치고 살려낸 공을 김효기가 그대로 슈팅했을 때 김우석이 손으로 공을 막아내면서 핸드볼 파울로 퇴장당했다. 경남의 페널티킥에서 김효기가 실축하면서 아쉬움은 남겼지만, 수적 우위 속에서 실점하지 않는 기반이 마련됐다.

대구는 실점을 만회하고자 총공세를 펼쳤고 경남에 위험한 상황도 있었다.

12분 세징야의 전진패스를 에드가가 슈팅했지만 손정현이 잘 잡아내는 등 손정현의 슈퍼세이브도 서너차례 나왔다. 특히 후반 추가시간 잇따른 손정현의 슈퍼세이브가 무실점 경기를 만들어 냈다.

16분에는 세징야가 박스 안에서 강슛을 때리면서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우주성이 태클로 걷어내기도 했다.

이로써 8강에 진출한 경남은 K3리그 화성FC와 만나게 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인 기자

    • 정성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프로축구, 프로농구를 비롯해 엘리트 체육, 생활체육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뉴미디어, IT, 첨단과학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쪽을 주로 하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주소는 위에 있고요, 블로그는 http://digilog4u.com 입니다.